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홈 알림마당 보도자료/칼럼

보도자료/칼럼

[보도] 사이버폭력 예방을 위한 교사와 학부모의 역할 

  • 게시자 : 관리자 
  • 자료분류 : 공지사항
  • 등록일 : 2021-12-29 
  • 조회 : 411 

사이버폭력 예방을 위한 교사와 학부모의 역할

한국교육개발원, 「사이버폭력 유형별 가이드라인 개발 연구」 결과 발표

 

 

□ 한국교육개발원(KEDI, 원장 류방란)은 학교현장(교사)과 가정(학부모)에서 사이버폭력에 대해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예방과 대처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사이버폭력 유형별 가이드라인 개발연구’결과를 발표했다.

 

□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은 온라인 공간에서 수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되었다. 비대면 수업으로 인해 학교폭력과 사이버폭력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으나, 여전히 교사와 학부모는 사이버폭력이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사이버폭력에 대한 막연한 불안을 감소시키기 위해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책을 위한 학생·학부모 및 교사 대상 사이버폭력 유형별 가이드가 필요하다.

 

□ 이를 바탕으로 연구에서는 국내외 사이버폭력 교육자료 분석, FGI 및 전문가 델파이 조사 결과를 종합하여 사이버폭력 정의(안)을 제시하고,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를 위한 실질적이며 적극적인 가이드라인을 제공하였다.

  - 사이버폭력 정의(안)은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란 법률」제2조 1항의3을 ‘사이버따돌림’이 아니라 ‘사이버 학교폭력’의 정의로 대체하여 ‘상해, 폭행, 감금’의 유형을 제외한 유형을 담는 방식이 될 수 있으나, “사이버 학교폭력에 대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지 않아 실제로 벌어지는 다양한 사이버 학교폭력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고 보기에 어려운 측면”이 있다. 최근 발의된 개정안(권칠승의원 외 13인, 2021.11.1. 개정발의)은 “사이버 학교폭력에 대한 정의를 신설하고 이에 대한 실태조사 및 대응 매뉴얼의 근거를 마련”하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사이버폭력 예방 및 피해자 보호를 강화하였다.

  - 교사와 학부모 대상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 등 의견조사 결과, 교사와 학부모 모두 사이버폭력이 이전보다 더 빈번해졌으며, 오프라인상의 폭력과 연동되고 있고, 관련된 사람과 폭력의 수준이 다양해졌으며, 교사나 학부모가 인지한 것보다 심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느끼고 있었다.

  - 사이버폭력에 대한 교사와 학부모의 의견을 반영하여,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 가이드에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방법, 사이버폭력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기관별 내용 및 사이트 안내(QR코드)외에도 학생, 학부모(보호자) 및 교사 각각에게 도움이 될 지침을 제공하였다.

 

<표> 대상별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 가이드 구성 체계

BODO_1229

 

□ 이 연구는 비대면 수업의 장기화에 따른 학교 현장의 사이버폭력 실태와 인식을 조사하고, 학생, 학부모(보호자) 및 교사를 위한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를 위한 지침을 마련함으로써 사이버폭력에 대한 막연한 불안을 감소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붙임 1】 (학생용)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 가이드

【붙임 2】 (보호자용)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 가이드

【붙임 3】 (교사용) 사이버폭력 예방 및 대처 가이드